'디지털 금고' 시범 운영…디지로그 서소문지점 이후 확대 추진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현금과 골드바 등의 현물을 관리하는 'Digital(디지털) 금고'를 시범 운영한다.

국내은행의 경우 그동안 현금과 현물을 영업점 내 금고에 보관, 직원들이 매일 현금과 현물을 정산하는 방식으로 관리해 왔는데, 'Digital 금고'는 단순 보관을 넘어 ▲일일 자동 정산 ▲상시 이상감지 시스템 ▲자동 무게 측정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횡령과 분실 등의 사고를 방지하고, 내부통제 강화로 안전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금고 관리 업무를 디지털로 대체함으로써 직원들이 고객 상담에 집중할 수 있게 돼 영업점 업무 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Digital 금고'는 신한은행 디지로그 브랜치인 서소문지점에서 시범 운영하고, 하반기 타 영업점으로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Digital 금고'는 영업점 직원(Teller)이 관리하던 현금과 현물을 로봇화(Roid)된 자동화 시스템이 관리한다는 의미의 '텔로이드(Telleroid)'의 첫 출발"이라며 "고객이 이용하기 편리하고 안전한 은행을 만들겠다는 한용구 은행장의 디지털 철학이 담긴 '텔로이드'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지속적인 혁신으로 미래금융을 선도하겠다는 신한은행의 방향성을 잘 나타낸다"고 소개했다.
 

/ 포춘코리아 공인호 기자 ball@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