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대표단회의서 유연근무제 확대 및 점포폐쇄 자제 제안" 

[사진=금융노조]
[사진=금융노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이 시중은행의 영업시간 정상화 문제와 관련해 '무조건적 과거 회귀'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20일 금융노조는 '정부의 실내마스크 해제 방침 관련 은행 영업시간' 입장 발표문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은행권 노사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감염병 확산 방지 등을 이유로 은행 영업시간을 9시30분~15시30분으로 한시간 가량 축소하는 데 합의했다. 하지만 지난해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를 요구하는 금융소비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최근에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및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등 금융당국 수장들까지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내세워 비판에 가세했다. 

이와 관련 노조는 "내점 고객이 거의 없는 오전 시간 영업개시는 현행대로 9시30분에 하되 영업마감 시간은 현행 15시30분에서 16시로 늦추는 방안을 사용자측에 제안했다"면서 "하지만 사측은 금융당국 수장들의 말 몇 마디에 얼어붙어 '무조건적인 과거 회귀'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노조는 지난해 금융 노사가 근로시간 유연화 및 주 4.5일 근무제, 영업시간 운영방안 등에 대해 노사공동TF를 구성하기로 했지만, 사측의 미온적 태도로 지난 1월 12일에서야 TF발족 및 1차 임원급 회의를 개최했다고 언급했다.

이후 금융노조 위원장과 사측 대표(은행연합회장)가 몇 차례 대대표 면담을 통해 새로운 영업시간 운영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으나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고, 이에 오는 27일 대표단회의 개최를 제안해 뒀다고 소개했다.

노조는 "사용자측에 TF 대표단회의의 정상적 개최를 촉구한다"며 "노조는 향후 영업시간을 국내 은행과 외국계 은행 공히 9시30분~16시로 통일해 운영하는 방안, 일부 시중은행이 시행 중인 9 TO 6 영업점 등 유연근무 점포를 확대해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방안, 그리고 금융소외계층 양산 방지를 위한 점포폐쇄 자제 노력 등을 제안하고 최종적인 결론을 도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포춘코리아 공인호 기자 ball@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