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관리 브랜드 홍보대사로 PGA 선수 위촉

이원덕 우리은행장(왼쪽)과 임성재 선수. [사진=우리은행]
이원덕 우리은행장(왼쪽)과 임성재 선수.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24일 PGA 투어프로 임성재 선수를 우리은행 자산관리 브랜드인 'TWO CHAIRS'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지난 2020년부터 우리금융그룹의 후원 프로골프선수로 활동 중인 임성재 프로는 2015년 KPGA에 입회해 아시아 최초 PGA신인상 수상 및 올해 아시아 선수 최초로 PGA Tour Championship 2위에 오른 PGA 대표 선수다.

임성재 프로는 위촉식 이후 우리은행 본점에 위치한 TCE본점센터를 방문해 자산관리 전담직원으로부터 1:1 맞춤형 자산관리서비스를 직접 체험해 보기도 했다.

현재 우리은행은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TCE센터 3곳과 TCP센터 5곳에서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TCE본점센터에는 세무사, 부동산 분야의 전문가들뿐 아니라 경험이 풍부한 8명의 전담 PB들이 근무하고 있어 종합적인 자산컨설팅을 체계적으로 받을 수 있다.

이원덕 은행장은 "한 샷, 한 샷 혼신의 힘으로 최선을 다하는 임성재 프로의 모습이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TWO CHIARS'의 정신과 같다"며 "PGA의 대표 선수로 임성재 프로를 떠올리듯이, 자산관리 브랜드를 언급할 때 'TWO CHAIRS'가 가장 먼저 떠오를 수 있도록 고객자산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포춘코리아 공인호 기자 ball@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