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용품부문 12년째 '1위'…지속가능성대회 2개 부문 수상

유한킴벌리 지속가능경영부문 김진희 본부장(왼쪽)과 한국표준협회 강명수 회장. [사진=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 지속가능경영부문 김진희 본부장(왼쪽)과 한국표준협회 강명수 회장. [사진=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가 24일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한국표준협회 주관 '2022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대회'에서 지속가능성 지수 생활용품 부문 12년 연속 1위와 함께 제조부문 지속가능성 보고서상을 수상했다. 

지속가능성대회는 지속가능한 발전 및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한 기업을 발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국제표준 'ISO26000'을 활용해 개발된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Korean Sustainability Index)'를 기준으로 이해관계자 그룹과 전문가들이 7대 핵심주제와 40개 하위 이슈 등을 심사해 지수를 산출하고 있다.

특히 유한킴벌리는 49개 산업 210개 기업이 참가한 지속가능성 지수 평가 결과, 생활용품업계는 물론 전체 산업계를 통틀어 최고점을 받았다.

유한킴벌리가 속한 생활용품 산업군에서는 소비자의 건강과 안전보호, 가치사슬 전반에서의 사회적 책임, 지속가능한 방식의 자원 이용 등이 주요 평가 요소였으며, 유한킴벌리는 소비자의 건강과 안전보호, 재생가능 자원 이용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자원순환 관점에서 지속가능한 원료구매 정책 및 성과를 공개하고, 이해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온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유한킴벌리 ESG 관계자는 "유한킴벌리는 창립 이래 윤리경영, 사회책임경영, 환경경영 등 비재무적 가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의사결정과 실현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자발적인 ESG 정보공개를 통해 이해관계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사회적 기대를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포춘코리아 공인호 기자 ball@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