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과학연구소에서 25년간 유무인기 개발 참여
28년 하이브리드 기반 수직이착륙기 상용화 박차

김현순 플라나 신임 연구개발센터 총괄 연구소장(부사장). [사진=플라나]
김현순 플라나 신임 연구개발센터 총괄 연구소장(부사장). [사진=플라나]

하이브리드 기반 수직이착륙기(AAM) 개발 기업 ‘플라나(PLANA)’에서 연구개발센터 총괄 연구소장(부사장)으로 국방과학연구소 출신의 김현순 박사를 영입했다고 25일 밝혔다.

김현순 부사장은 국방과학연구소에서 항공기술연구원 소속으로 저피탐 무인편대기 과제 체계종합 팀장을 역임하는 등 25년 이상 무인기 관련 연구개발(R&D)를 이끈 전문가다. 서울대에서 항공우주공학을 전공했고, 미국 버지니아 공대에서 항공우주 및 해양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특히 무인전투기(UCAV) 소요기술 연구 과제 및 저피탐 무인편대기 미래도전과제 등 스텔스 무인기 관련 주요 과제에 참여했다.

플라나는 김현순 부사장 영입을 통해 2028년 국내 유일의 하이브리드 기반 수직이착륙기 상용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  

김재형 플라나 대표는 “항공기 개발에선 체계종합(SI) 역량을 조기에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김현순 박사를 통해 유무인기 개발에 필요한 연구개발 역량을 끌어올리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플라나는 에어버스와 콜린스 에어로스페이스, 터키항공우주산업(T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글로벌 항공 OEM 및 현대차, 혼다, 만도, 오토리브, 발레오 등 전기차 핵심 기술 보유 기업 출신 등 관련 업계에서 최소 5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40명의 전문가들을 영입했다. 올해 미국 연방항공청(FAA) 인증 당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플라나의 미국 지사 설립을 추진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국토교통부가 진행하는 그랜드 챌린지 실증 사업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포춘코리아 문상덕 기자 mosadu@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