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스타트업 타운 조성 및 육성 위한 민·관·학 협력체계 구축

(왼쪽부터) 이광형 KAIST 총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이장우 대전광역시 시장, 이진숙 충남대학교 총장. [사진=신한금융]
(왼쪽부터) 이광형 KAIST 총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이장우 대전광역시 시장, 이진숙 충남대학교 총장. [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그룹이 24일 오후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신한 스퀘어브릿지 대전'에서 대전광역시, 충남대학교, KAIST와 대전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신한금융은 2020년부터 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인 '신한 스퀘어브릿지'를 출범시켜 서울, 인천, 대구, 제주, 베트남 등 국내외 주요 도시에서 총 480여개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대전 스타트업 타운 조성 ▲혁신창업기업 발굴 및 육성 ▲투자 및 글로벌 진출 지원 ▲교육 및 연구 인프라 공유 등의 분야에서 민·관·학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대전에서 육성할 스타트업들이 사무공간 및 복지시설로 사용하게 될 '신한 스퀘어브릿지 대전'의 개소식도 함께 진행됐다.

개소식에는 이장우 대전광역시 시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이진숙 충남대학교 총장, 이광형 KAIST 총장 및 스타트업 이해관계자들이 참석해 대전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축사를 통해 "'신한 스퀘어브릿지 대전'이 창업자, 투자자, 대기업, 대학 및 연구기관의 자유로운 네트워킹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열린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상생과 공존의 가치 아래 대전 지역 스타트업들의 더 큰 도약을 위해 힘껏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 5월부터 '신한 스퀘어브릿지 대전' 예비창업자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총 18개 팀 육성을 시작했다. 또한 지난 10월부터 딥테크 기반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스케일업 프로그램인 '액셀러레이팅 1기' 10개 멤버사를 선발해 스케일업, 투자유치, 글로벌 사업확장을 지원하고 있다.

 

/ 포춘코리아 공인호 기자 ball@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