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납입 자본금 1조4500억원…자본안정성 강화

[사진=토스뱅크]
[사진=토스뱅크]

토스뱅크가 23일 이사회를 열고 총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지난해 출범 이후 여섯번째로, 증자 후 토스뱅크의 총 납입 자본금은 1조4500억 원으로 늘어난다. 

토스뱅크는 이번 증자를 통해 출범 당시 2500억원이었던 자본금 규모를 11개월 만에 6배 가까이 늘리게 됐다. 앞서 토스뱅크는 지난해 하반기 출범 당시 5년간 1조원의 추가 증자 계획을 밝힌 바 있는데, 가파른 여수신 성장세가 증자 시기를 앞당기는데 영향을 미쳤다. 

이번 신규 발행 주식은 보통주 2000만주로, 주당 발행가는 5000원이다. 증자방식은 제3자 배정으로 기존 주주와 신규 주주 모두 증자에 참여했다. 자본금 납입일은 이달 29일이다. 

특히 하나카드가 총 195만617주(약 98억 원 규모)를 배정받으며 신규 주주에 이름을 올렸다. 하나카드는 토스뱅크의 기존 주주사인 하나은행이 속한 하나금융그룹 계열사다. 현재 토스뱅크의 체크카드(토스뱅크카드) 업무를 대행하며 전략적 파트너로도 협업하고 있으며, 향후 카드 비즈니스 등 다양한 사업 전략을 발굴할 예정이다.

현재 토스뱅크의 주요 주주는 비바리퍼블리카, 이랜드월드, 하나은행, 중소기업중앙회, 한화투자증권, SC제일은행 등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 고객 포용,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 혁신 등 시장의 호응 속에 이뤄진 빠른 성장세는 주주사들의 높은 관심과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음을 잘 알고 있다"며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 속에서도 자본안정성을 강화하고 보다 혁신적인 서비스로 고객 경험을 바꿀 수 있도록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포춘코리아 공인호 기자 ball@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