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은행권 최초 탄소배출량 측정관리시스템 우수성 인정 받아

정상혁 부행장(가운데)과 ESG기획실 직원들. [사진=신한은행]
정상혁 부행장(가운데)과 ESG기획실 직원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지난 23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제48회 국가품질경영대회 시상식에서 국가품질혁신상 탄소중립 부문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국가품질경영대회는 품질혁신 활동으로 탁월한 경영성과를 창출해 산업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한 유공자와 우수기업을 발굴·포상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시상식으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서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에서 주관한다.

신한은행은 신한금융그룹의 2050 탄소중립 전략인 'Zero Carbon Drive' 전략을 바탕으로 거래 기업의 탄소배출량 감축 및 친환경 금융지원 활동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국내 은행권 최초 탄소배출량 측정관리시스템 도입 ▲철강·시멘트·발전 등 탄소배출량이 많은 기업에게 저탄소 전환을 위한 자금 지원 ▲선도적 글로벌 이니셔티브 도입 ▲다양한 ESG실천 내재화 활동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국가품질경영대회 탄소중립 부문 대통령 표창을 받아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탄소배출량 감축노력과 친환경 경영 및 다양한 환경·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포춘코리아 공인호 기자 ball@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