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르제토 주지아로와 협력, 1974년 초기 모델 복원
주지아로 디자인, N 비전 74 등 최근 디자인에 영향
24일 현대차 임원들과 함께 디자인 토크쇼 가져

조르제토 주지아로(왼쪽)와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부사장,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이 사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조르제토 주지아로(왼쪽)와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부사장,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이 사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1974년 선보였던 ‘포니 쿠페 콘셉트’를 복원한다. 당시 포니 쿠페를 디자인했던 이탈리아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와 다시 손잡았다. 복원 모델은 내년 봄 공개한다.

현대차의 공식 초청으로 지난 21일 방한한 조르제토 주지아로는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와 1974년 포니가 양산됐던 울산 공장을 돌아보는 일정으로 현대차와의 협업을 시작했다.

24일엔 현대차는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현대차그룹 인재개발원 마북캠퍼스 비전홀에서 주지아로와 현대차그룹 CCO(Chief Creative Officer)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디자인 토크 행사를 개최했다.

토크쇼에서 조르제토 주지아로는 포니와 포니 쿠페 콘셉트를 디자인했던 과정과 소회, 개발 과정에서 겪었던 일화 등을 소개했다.

이어진 대담 자리에서는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이상엽 부사장과 함께 현재의 현대차 디자인,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1974 포니 쿠페 콘셉트 모델. [사진=현대자동차]
1974 포니 쿠페 콘셉트 모델. [사진=현대자동차]

조르제토 주지아로는 이탈리아 디자인 회사인 ‘GFG 스타일’의 설립자 겸 대표로, 포니와 포니 쿠페를 시작으로 포니 엑셀, 프레스토, 스텔라, 쏘나타 1, 2세대 등 다수의 현대차 초기 모델들을 디자인했다. 1999년에는 자동차 산업에 끼친 영향력을 인정받아 전 세계 자동차 저널리스트로부터 ‘20세기 최고의 자동차 디자이너’에 선정됐으며, 2002년에는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현대차가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서 첫 독자생산 모델인 포니와 함께 선보인 포니 쿠페 콘셉트는 쐐기 모양의 노즈(엔진 룸 덮개까지의 부위)와 원형의 헤드램프, 종이접기를 연상케 하는 기하학적 선으로 전세계 자동차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주지아로는 영화 ‘백 투 더 퓨처’(1985)에 등장하는 포니 쿠페를 기반으로 ‘드로리안 DMC 12’를 디자인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포니 쿠페 콘셉트는 비록 양산에 이르지 못했지만, 오늘날 현대차 디자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올해 7월 처음 공개돼 전 세계 미디어로부터 호평을 받은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Rolling Lab) ‘N 비전 74’는 포니 쿠페 콘셉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지난해 11월 '2022 LA 오토쇼'에서 호세 무뇨스 현대차 사장이 '아이오닉 6'와 'N Vision 74'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지난해 11월 '2022 LA 오토쇼'에서 호세 무뇨스 현대차 사장이 '아이오닉 6'와 'N Vision 74'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세계적 거장인 주지아로와 함께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이 프로젝트는 역사적 가치는 물론, 더 많은 교류를 이어 가기 위한 시작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상엽 부사장은 “오리지널 포니와 포니 쿠페 콘셉트는 세계적으로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아이오닉 5’와 ‘N Vision 74’ 등 여러 모델에 영향을 미친 특별한 작품”이라며 “주지아로의 손으로 다시 태어날 포니 쿠페 콘셉트를 통해 ‘과거를 돌아보고 미래를 그리다(Shaping the future with legacy)’라는 철학을 지속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르제토 주지아로는 “포니를 디자인했던 시절, 치열한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도전장을 낸 한국과 현대차의 디자인을 맡아 뿌듯했다”며 “현대차의 브랜드 유산을 기념하는 포니 쿠페 콘셉트 복원 프로젝트에 힘을 보태게 돼 매우 영광이다”고 밝혔다.

/ 포춘코리아 문상덕 기자 mosadu@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