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 플랫폼 여기어때 창사 이래 첫 기자간담회
- 해외여행 서비스 출시

정명훈 여기어때컴퍼니 대표. [사진=여기어때컴퍼니] 
정명훈 여기어때컴퍼니 대표. [사진=여기어때컴퍼니] 

 

“국내여행 가듯 가볍게 해외여행을 갈 수 있도록 만드는 것. 여기어때가 제공하는 해외여행 서비스의 핵심가치는 명확하다.”

대한민국 대표 종합 여행·여가 플랫폼 여기어때가 26일 창사 이래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외여행 서비스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새 전략은 ‘국내가듯 해외어때’를 키워드를 상품 범주를 해외까지 확장한다는 것을 골자로 한다.

정명훈 여기어때 대표는 “MZ 세대가 원하는 가볍고, 즉흥적인 자유로운 해외여행이 서비스의 핵심”이라며 “국내 여행 부문에서 증명한 상품, 마케팅, 고객 서비스 역량으로 차별화한 해외여행 상품을 공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근거리 자유여행 겨낭한 최저가 결합상품

이날 여기어때는 해외 항공과 숙소를 결합한 상품인 ‘해외특가’를 선보였다. 해외특가는 비행시간이 1~4시간인 근거리 목적지에 집중했다. 이 범위에 있는 국가와 도시를 집중 공략하고, 항공권과 숙소를 결합해 여행 비용을 낮췄다. 앞서 여기어때는 지난 5월 해외 항공, 7월엔 해외 숙소의 예약 서비스를 선보였었다.

2030세대 선호도가 높은 일본, 베트남이 첫 타깃이다. 항공과 숙소를 한데 묶어 20~30%의 할인율을 제공하면서도, 기존의 저가 상품이 지닌 불편함을 없앴다. 기존 ‘패키지여행’은 최소 인원이 만들어지지 않으면 취소되거나 변경되지만, 여기어때 해외특가는 예약과 동시에 100% 출발이 확정된다. 또 비선호 상품을 묶어 싸게 파는 일명 ‘에어텔’과는 거리를 뒀다. 도심과 멀리 떨어진 단체 관광객을 위한 숙소가 아닌 자유여행객에게 인기 있는 숙소를 골라 상품을 만들었다.

정 대표의 새 전략은 봇물 터지듯 늘고 있는 해외여행 수요와 맞물려 있다. 실제로 여기어때의 해외 항공권 예약 거래액은 9월 전월 대비 98%, 해외 숙소 부문은 100% 성장했다. 이에 맞춰 상품 수를 크게 늘릴 예정이다. 현재 120여개인 해외특가 상품을 연말까지 200개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내년에는 대만과 홍콩, 필리핀, 인도네시아 진출도 검토한다.

해외여행 사업을 본격화하면서 성장에도 불이 붙을 전망이다. 여기어때는 영국계 사모펀드 운용사 CVC캐피탈에서 인수한 2019년부터 빠르게 성장했다. 연평균 5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면서도,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올해 3분기 기준 거래액도 1조원을 넘겼다. 지난 4월엔 미래에셋캐피탈로부터 500억원을 투자 받으면서 1조2000억원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다.

정 대표는 “여기어때의 가치는 고객의 여행과 여가를 얼마나 쉽고 편리하게 만드느냐에 달렸다”며 “고객이 문 밖으로 나서는 순간 여기어때 앱에서 모든 즐길 거리를 찾을 수 있도록 플랫폼을 꾸준히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 포춘코리아 문상덕 기자 mosadu@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