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창작자들의 그림·웹소설·웹툰 캐릭터 AI로 더 새롭고 흥미롭게

㈜내스타일이 인공지능(AI) 기반 1인 창작자를 위한 콘텐츠 창작 플랫폼 ‘콜레리’를 론칭한다고 15일 밝혔다.

내스타일이 제공하고 있는 3가지의 창작 콘텐츠는 ▲AI그림 ▲AI웹소설 ▲AI 웹툰 캐릭터 등 최근 개인 창작이 크게 늘고 있는 분야이다.

AI 그림 지원도구는 사진이나 그림 이미지를 입력하여, 새로운 화풍이나 패턴으로 변형하거나 아예 새로운 그림을 생성하도록 구성됐다.

AI 웹소설 지원도구는 매일 4000~5000자 분량의 웹소설을 써야하는 작가나 웹소설에 입문한 아마추어 작가들에게 유용한 장르별 스토리를 생성하거나, 캐릭터를 추천, 분석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AI 웹툰 캐릭터 지원도구는 웹툰 작가들이 캐릭터를 입력하여, 다양한 표정과 자세의 캐릭터를 생성하거나, 입문한 초보자들에게 자신만의 캐릭터를 생성할 수 있는 기능과 캐릭터의 채색 기능이 제공될 예정이다.

이용균 내스타일 대표는 "AI 기술은 창작자들에게 영감을 주면서 쉽게 창작 활동을 도울 수 있다”며 “창작자들에게 보조 작가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면서,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아마추어 작가들의 저작권을 입증하는 수단으로 인증서 발급 서비스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모든 창작 결과물들의 저작권은 사용자인 작가들에게 돌아가게 된다”며 “이러한 서비스를 통해 작가들의 권익과 창작 활동을 돕고, 창작물의 거래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활동까지 지원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향후에는 메타버스 창작자들이 각종 콘텐츠를 손쉽게 만들 수 있도록 추후 서비스를 연계할 예정이다. 또 각 서비스는 기업용 API로도 제공될 예정이다.

㈜내스타일은 고려대와 카이스트 연구실이 주축이 되어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기술 전문인력으로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콘텐츠 분야 사업화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KB국민은행에서 임직원 대상 시범 서비스로 선보인 ‘KB NFT 파일럿’에 AI Art Generation기술을 제공했으며, NIPA 주관의 메타버스 글로벌 진출 지원사업에도 선정되어 10월 일본 XR전시회에 참가한다.

/ 포춘코리아 이준섭 기자 jslee@fortunekorea.co.kr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