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테크 전문기업 ㈜인튜브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추진하는 ‘지식서비스산업기술개발사업 제1차 신규지원 연구개발과제’ 사업에서 ‘중소(제조)기업 외국인 근로자의 조직 융화를 위한 AI 기반 맞춤형 HR 지원 서비스’부문 과제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중소(제조)기업 외국인 근로자의 조직 융화를 위한 AI 기반 맞춤형 HR 지원 서비스’ 구조도. [출처=인튜브]
‘중소(제조)기업 외국인 근로자의 조직 융화를 위한 AI 기반 맞춤형 HR 지원 서비스’ 구조도. [출처=인튜브]

㈜휴넷, 한국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등과 함께 선정된 이번 과제에서 ㈜휴넷은 자연어 처리와 대화처리 기술 등을 접목한 AI 기반의 챗봇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또 한국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와 ㈜인튜브는 AI 기반 학습분석 알고리즘을 활용한 개인별 맞춤형 학습을 할 수 있는 학습관리시스템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외국인 근로자의 업무환경을 개선하고,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고용관리능력 향상을 꾀한다는 목표다.

㈜인튜브는 학습관리시스템과 학습분석시스템을 연구개발하는 회사로, 무들 기반 학습관리시스템인 Tube-Learn, 학습분석시스템인 Tube-AI를 출시해 공공기관, 학교, 기업 등에 공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학원 이러닝에 최적화된 TubeLearn 4B(TubeLearn for Biz)를 출시했다.

또 핀테크 기반의 글로벌 유통 플랫폼 ‘튜빗’을 론칭해 80여개국 사용자에게 서비스하고 있다.

이대현 ㈜인튜브 대표는 “글로벌 학습자를 대상으로 데이터 기반의 추천, 예측 서비스가 가능한 블랜디드러닝 환경을 지원하고 검증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고 말했다.

/ 포춘코리아 이준섭 기자 jslee@fortunekorea.co.kr

키워드

#인튜브
저작권자 © 포춘코리아(FORTUNE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